FANDOM


Oscar niemeyer jinsickl






브라질의 근대 건축가. 장수만세!





인터뷰Edit

-건축으로 세상을바꾸고 싶었나?

부모님이 농촌 지주였기 때문에 온실 속 화초처럼 자랐다. 후에 세상을 알게 되었을 때 거짓되고 타락한 것처럼 보여 겁에 질렸다. 내 마음 깊은 곳엔 평화롭고 정의로운 세상에 대한 분명한 관념이 자리잡고 있었다. 건축과 학생으로 입학등록도 하기 전에 나는 공산당원이 되었다.


-졸업한 지 얼마 지나지 않아 르 코르뷔지에를 만났다. 그에게서 무엇을 배웠는가?

"오스카, 건축은 상상력이야. 발명이고 상상이지."라며 당시에 그가 해준 말을 아직 명심하고 있다. 하지만 양식 면에서 나는 첫 번째 프로젝트부터 코르뷔지에를 벗어났다. 그는 무거운 직각에만 몰두했고 나는 곡선을 많이 사용한 가벼운 건축을 제시하고 싶었다. 나는 직관에 따라 움직였고 기능에 구속되어선 안 된다고 생각했다. 이런 독자적인 길을 갈 용기는 로드리고 멜로 프랑코 드 안드라데라는 변호사에게 얻었다. 그는 항상 건축을 전체의 일부로 봐야 한다고 가르쳤고 브라질 건축의 뿌리를 보여줬다.


-건축은 실제로 무엇을 할 수 있나?

아무것도 바꿀 수 없다. 예를 들어 이곳 브라질처럼 부패한 사회에선 최고의 건축가라도 아무것도 이룰 수 없다. 사실 사람이 선하게 바뀔 수 있을지 의심스럽다. 인생은 한 번의 중대한 제비뽑기다. 멍청하지 않으면 똑똑하게 태어나는 것이다.


-사람을 변화시키지 못한다면 건축은 무엇을 할 수 있나? 건축이란 그저 건물을 짓는 적절한 양식을 찾는 문제인가?

양식에는 아무 관심 없다. 건축가는 모두 자기가 좋아하는 방법대로 지어야 한다. 중요한 건 직관에 충실히 따르는 것이다. 내 건축에 관해 분석한 책이 30권이 넘지만 그것들을 읽고 싶진 않았다. 중요한 건 사람들이 어떻게 생각하느냐가 아니라 '내가'아는 것이다. 모든 사람이 인정하는 건축은 없다. 있다 해도 지루할 것이다.


-당신은 가난한 사람들에게 여러 차례 힘이 되어 주었고 아직 공산당원이다. 그런데 왜 독재자와 적대계급을 위해 일했나?

오 맙소사. 건축가는 정부와 부자들을 위해서도 건물을 짓는다. 빈민가의 상황 같은 걸 개선할 수 있었지 않느냐고들 하는데 동냥거리 한두 개로 가난한 사람들의 입을 막고 그들을 기만해야 했다는 건가? 사회적 문제는 민주주의든, 아니든 자본주의 체제로는 해결할 수 없다.


-브라질리아를 설계하면서 자유를 향한 거대한 실험을 했는가?

내가 원하는 것은 무엇이든 할 수 있었고 당시에는 나라 전체가 잘될 거라는 낙관주의로 가득 차 있었다. 그곳은 유토피아가 되어야 했다. 모두가 평등한 도시 말이다. 완공되자 그 꿈이 망상이었다는 것이 곧 드러났다.


-하지만 한동안 당신은 새로운 시작을 믿었겠군?

그렇다. 처음에 그곳으로 가던 때가 생각난다. 무엇보다 4년이라는 그토록 짧은 기간 안에 완공되도록 설계해야 했고 그러기 위해 건물의 구조를 강조하고 세부를 중요하게 보지 않기로 했다. 하중을 견딜 수 있는 뼈대가 중요했고 기법이 건축을 결정했다. 철근 콘크리트 덕분에 모든 일을 색다르고 더 아름답게 진행할 수 있었다.


-왜 콘크리트에 매료되었나?

항상 토목공학 기법의 발전을 실현하려 애썼는데 그런 노력이 브라질리아에서 드디어 빛을 발했다. 예를 들면 프랑스에서는 30cm면 되는 벽을 150cm로 하기 원하는 등 대담함이 없었다. 대담함은 신생국의 전형적 특징이지. 적어도 내겐 기둥이나 천장이 아니라 그 사이의 넓은 공간을 정복하는 것이 늘 중요했다.


-이런 공간에 대한 매료는 게리 같은 많은 건축가들에게 영향을 미친다. 게리의 건축을 어떻게 생각하는가?

나는 그의 건물들을 좋아한다. 하지만 그는 값비싼 자재들로 너무 사치스럽게 건물을 짓는다. 여기선 그럴 형편이 안 된다. 나는 항상 단순하고 뚜렷한 형상을 추구한다. 연필을 몇 차례만 움직여 건물을 그릴 수 없다면 뭔가 잘못된 것이다. 쉽게 이해할 수 있는 형상만이 전 세계 도시에서 빠르게 사라지고 있는 개성과 독특함, 깊은 인상을 제공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