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NDOM


Cecil1





오브 아럽사 출신의 세계적인 구조공학가이자 건축가 .









인터뷰Edit

-기능주의 건축도 풍부하고 다양해질 수 있지 않은가?

아니라고 생각한다. 일반적으로 기능주의 건축은 목적을 정해놓는다. 그런 접근법은 한쪽 면만 강조한다. 좀더 모호하고 단선적이지 않으려 한다.


-어떤 식으로?

포르투갈에 인도교를 설계했다. 다리의 핵심이 A부터 B까지를 최단시간에 주파하는 거라고 생각할 수도 있지만 실제로 다리 위에서 할 수 있는 일은 많잖은가. 그래서 나는 다리를 '기능적'으로, 건너가되 천천히 가도록 지그재그로 다차원적으로 만들었다. 여기서는 긍정적 감정 뿐만 아니라 고통과 우울까지, 불안정한 영역까지 열려 있다.


-당신은 획일화된 건축을 혐오하고 건축에 분위기와 영혼이 있어야 한다고 주장하는 찰스 황태자파와 비슷하다. 당신은 그를 싫어하지만.

그들은 아늑함과 안전함을 원하지만 나는 건축에서 영감을 얻는 것을 원한다. 그건 새로운 방식으로 놀라움을 느끼는 것이기에 불쾌하고, 섬뜩한 것도 포함한다.


-요즘은 색다른 건축이 너무 많아서 도시 본래의 모습이 사라지고 있다.

모양과 외관으로 평범함을 감춘 건물이 많은 것이다. 나는 그런 보여주기식 건축보다 공간이 영향을 미쳐서 삶이 바뀌는 것에 더 흥미를 가진다.


-낙천적인 기질은 어떻게 생겨났는가?

어렸을 때는 스리랑카에 살았고, 나이지리아를 거쳐 영국으로 왔다. 그때 한동안 서구의 이념과 합리주의에 전율을 느꼈고, 지금은 이성과 비이성이 조화를 이루는 바흐의 음악 같은 것을 좋아한다.


-서양과 동양이 조화를 이루는 것처럼?

바로 그것이다. 내가 가진 아시아적 뿌리 덕분에 정체성에 고정되지 않을 수 있는 것 같다. 렘과 마찬가지로. 우리는 복잡하거나 임시적인 변화하는 세상을 두려워하지 않는다. 우리가 짓는 건물에 영원한 질서를 부여해야 한다고 느끼지 않는 거다.


-하지만 당신은 숫자에 항상 매달려 있지 않나.

숫자를 과소평가하는군. 숫자는 마법을 가지고 있다. 세상의 모든 문화가 아무리 기이해도 하나같이 숫자의 원리를 따른다. 숫자는 내게 자유를 부여하고, 이 자유는 내 감정에 귀를 기울일 수 있게 해 준다.